티스토리 뷰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이사장 하영구)는 21일 ‘농부와 농업의 경쟁력’이란 주제로 ‘어그리테크 디파티(D.Prty)’를 열었다. 이 행사에는 농업 분야 혁신을 주도하는 창업자, 투자자, 미디어 등의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해 농업 혁신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전영걸 팀장은 ‘어그리테크 A to Z’이란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투자전문가 짐 로저스는 2014년 서울대 강연에서 ‘강의실을 나가 농장으로 가라’고 말했다”고 상기시키면서 “지금의 대학생 세대가 은퇴할 무렵이면 농업이 가장 크고 유망한 산업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농업과 대중을 이어주는 농업 혁신 서비스를 소개했다.

푸마시 김용현 대표는 “지금까지는 농촌이 도시에 품앗이를 했다면 이제는 도시가 농촌에 품앗이를 할 때”라며 농촌 구인자와 도시 구직자를 매칭해주는 자사의 일자리 직거래 플랫폼 서비스를 설명했다. 김 대표는 한국인 최초 영국왕립농업대학 국제 MBA를 졸업한 국제공인 가격전문가(CPP)다.

두 번째 발표를 맡은 농사펀드 박종범 대표는 “농부들이 농자금 걱정 없이 농사만 짓도록 하기 위해 농사펀드를 시작했다”며 “농업 분야 혁신은 안전성에 근간을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사펀드는 믿을 수 있는 먹거리로 돌려받는 농업/농촌형 크라우드펀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엔씽의 김혜연 대표는 스마트폰을 통해 화초의 상태 점검 및 관리가 가능한 사물인터넷(IoT) 제품을 소개했다. 김 대표는 “지난주부터 스마트 화분 ‘플랜티’를 공급하기 시작했다”며 “도시인도 화초 키우듯 농업을 즐기게 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음달부터 500평 규모의 온실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스마트 파밍’(Smart Farming)에 촛점을 맞췄다. 농업시설 현대화를 추진 중인 만나씨이에이 전태병 공동 대표, 농업에 정보통신기술을 결합해 단계별 솔루션을 제공하는 팜패스의 장유섭 대표, 단동형 스마트팜을 개발하는 UBN의 장관집 실장이 차례로 발표했다.

디파티는 디캠프가 산업 분야별로 혁신을 주도하는 창업자 투자자들을 초청해 신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하고 정보를 교류하는 네트워킹 행사로 지난해초부터 매월 한 차례 개최한다. 그동안 핀테크, 푸드테크, 패션테크, 에듀테크, 에드테크, 자동차 애프터마켓, 블록체인 등을 주제로 진행했다.

김광현 디캠프 센터장은 “상상력을 발휘해 전통적인 농업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하면 많은 혁신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며 “어그리테크 디파티를 계기로 농업과 정보통신기술을 결합해 혁신하려는 분들이 활발하게 교류해 농업 혁신을 주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보제공 Platum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