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래 전력 에너지계를 선도할 신기술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최대 규모의 국제 에너지 박람회가 광주에서 열린다.

한국전력은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홀리데이인 호텔에서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 2017(BIXPO·빅스포)’를 개최한다.

빅스포는 한전이 에너지 분야 신기술과 트렌드를 선도하고, 신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와 기술교류를 확산시키고자 2015년 처음 열렸다.

올해로 3번째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Connect Ideas, Meet the 4th Revolution’을 슬로건으로 세계적 화두인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흐름 안에서 에너지산업이 나아갈 방향을 살펴보고 기술의 트렌드와 융합방향을 모색한다.

올해 빅스포는 전시면적에서 지난해보다 30%, 참가기업 수는 268개 이상으로 약 40%, 관람객은 6만명 이상으로 15% 각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크게 신기술 전시회, 국제발명대전, 국제컨퍼런스 등 3가지 주제에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강연, 토론 등이 더해져 업계 관계자와 일반 관람객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신기술 전시회는 지난해까지 에너지 신사업 전시, 신기후 전시, Inno-Tech Show, 중소기업 동반성장 박람회 등 4가지 테마로 진행됐으며 올해는 에너지 4.0관, 스마트시티&스타트업관, 발전신기술관 등 3개 전시관을 신설했다.

에너지 4.0관에서는 AI, 빅 데이터를 활용한 지능형 전력계통 운영 신기술과 로봇 드론을 활용한 전력설비 점검 신기술 등을 선보인다.

스마트시티&스타트업관에는 100개에 이르는 해외 스마트시티 구축 업체와 국내외 스타트업 기업이 참가한다.

발전신기술관은 발전5사, 한수원 등 전력 그룹사와 CO2 저감기술, 청정 발전 등 발전분야 우수 기업이 참여해 청정발전 등 신기술을 선보인다.

신기술체험관에서는 7대 핵심기술인 클라우드 컴퓨팅, 자율주행자동차, VR·AR, 드론·로봇, 빅데이터, IoT, AI를 바탕으로 콘텐츠를 구성, 일반 참가자들이 스마트홈 IoT 및 전기차 무선충전기술 등 미래 에너지생활과 MR(AR+VR)기반의 변전소 통합감시시스템, 비서로봇 등 미래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국제발명가협회(IFIA)의 공식 인증을 받은 국제발명대전에서는 150개의 발명품을 선정해 전시한다. 이밖에 한전발명대전, 일반&대학생전, 발명테마관 등도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컨퍼런스에서는 미래의 전력기술과 친환경 에너지 기술에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에너지 기술분야가 더해져 총 40여개의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38개국 59개의 글로벌 전력사 CEO 및 CTO가 참여하는 CTO 포럼이 열리며, 프랑스 파리 부시장, 벨기에 나뮈르 부시장 등 국내외 11개국, 20개 스마트시티 관계자와 기업들이 참여하는 스마트시티 글로벌 리더스 서밋을 통해 스마트시티 플랫폼 구축 방법을 모색한다.

또 세계적인 디지털 비즈니스 전략가이자 ‘블록체인 혁명’의 저자인 돈 탭스콧이 ‘4차 산업혁명시대의 블록체인과 에너지산업 전망’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한다.

채용박람회과 문화 공연도 펼쳐진다. 에너지밸리 기업 등 총 60개사가 참여해 광주와 전남·북지역의 대학생·고등학생 등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채용박람회를 연다.

오케스트라와 K-Pop 공연을 비롯 야외 공연장에서는 버스킹 오디션인 ‘슈퍼스타 B’와 프로공연팀의 문화공연, 사물놀이, 재즈, 팝페라 등이 마련된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