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충주 트레일러 사고현장.. 처참 그자체..


충추 트레일러 사고, 25톤 트럭 굴러가 참변

충추 트레일러 사고 처참한 현장 충격


충추 트레일러 사고의 처참한 현장이 공개되며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충추 트레일러 사고는 25톤 트레일러 브레이크 문제로 인해 발생했다. 10일 오전 8시18분쯤 충북 충주시 금릉동 한 도로에서 25톤 트레일러가 비탈길을 굴러내려 지나가던 카니발 승용차를 덮쳤다.


충주 트레일러 사고 운전자 황모(37)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충주 트레일러 사고는 경사진 도로에 세워뒀던 트레일러가 300m가량 굴러 교차로에 진입하던 카니발 승용차의 우측을 들이받으며 일어났다. 트레일러 운전기사 이모 씨는 화물을 살피기 위해 차에서 내린 상태였고 경찰조사에서 "사이드 브레이크를 잠근 뒤 기어를 중립에 두고 차에서 내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충추 트레일러 사고 원인을 브레이크가 풀린 것으로 보는 한편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