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주말 11일, 12일, 서울 도심에서 예정된 대규모 집회와 행진으로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번 주말 서울 도심에서 노동.시민단체의 대규모 집회와 행진이 진행돼 해당 구간 도로가 통제된다고 밝혔다. 전국공무원노조는 11일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를 연 뒤, 3시부터 청와대 사랑채까지 행진을 벌인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국공무원노조는 토요일인 11일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를 하고서 세종대로(숭례문→시청→광화문)를 따라 청와대 사랑채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같은 시각 서울 청계천로 일대에서도 태극기 운동본부 등 4개 보수단체의 집회가 열린다.

내일(12일)은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서울역 광장과 청계천로 등에서 12개 노동단체의 사전집회가 열리고, 오후 4시부터 을지로→삼일대로→종로→세종대로 경로로 광화문 북측광장까지 행진한다. 오후 3시 사이에도 금속노조, 희망연대 등 12개 단체가 서울역 광장, 동아일보 사옥 앞 등 도심 곳곳에서 사전집회와 행진을 벌인다. 이에 따라 도심 대부분 주요 도로에서 극심한 교통혼잡과 불편이 예상된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번 주말과 휴일 도심에서 차량 운행을 자제하고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