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브라질 좀비마약 배스솔트 증상 증세 사진 동영상

마취제로 사용하는 의약품인 일명 좀비 마약으로 불리우는 배스 솔트의 위험성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메틸렌디옥시피로발레론(MDPV)'가 주 성분인 배스 솔트는 환각효과가 코카인이나 엑스터시의 10배에 달하며 효과 역시 수 일 동안 지속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마약의 모양이 목욕할 때 쓰는 소금인 입욕제와 유사하게 생겨 '배스 솔트'라 불린다.


'좀비 마약'은 당초 병원에서 마취제로 사용돼 온 것으로 알려졌다. 과다 투약할 경우 큰 부작용이 따를 수 있다. 몸이 타는 듯한 느낌과 함께 의식이 있는 상태여도 자신의 행동을 제어하지 못 하고 자신이 저지른 행동도 기억하지 못 한다. 폭력성, 공격성, 환각성이 모두 강하다.  


배스솔트는 지난 2012년 미국 마이애미에서 이를 복용한 남자가 인육을 먹는 사건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으며 장기간 투약시 급격한 체온증가로 심장마비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브라질 좀비마약 배스솔트 증상 증세 영상

한때 유튜브를 뜨겁게 달궜던 브라질 좀비마약 증상의 영상이다. 이 영상은 브라질에서 경찰에 체포되어 경찰차 뒤에 타고 있는 한 여성의 모습이 적날하게 들어나고 있는데 그녀의 행세 뿐만 아니라 표정과 눈 다리가 희안하게 꺽여있는 모습까지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영상이다.


이 영상을 통해 브라질 좀비마약 증상이라고 불리우고 있는 이유가 배스솔트라는 마약을 한 사람의 모습이 마치 좀비영화에 등장하는 그런 모습과 상당히 흡사하게 변하고 온몸의 움직임도 일반 사람들이 보여주지 못하는 자세로 좀비를 연상케하는 모습을 떠올리기 때문이다. 여성의 눈은 시뻘겋고 자세를 가누지 못하고 이상한 표정과 말을 계속하면서 정신없는 상태로 계속 흐느적 거리고 있다.


마치 좀비처럼 이상한 표정, 무서운 얼굴, 가누지 못하는 온몸을 비틀면서 마치 살아있는 좀비의 모습을 보여준다.

바로 좀비마약이라 불리우는 배스솔트를 복용한 여성의 모습에서 들어나듯이 배스솔트가 좀비마약이라 불리우는 이유다.


서울 가정집에 침입해 목덜미와 다리를 물어 뜯은 사건이 좀비 같았단 말을 하면서 알려지고 있으나 신종마약인 배스솔트를 흡입한 모습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배스솔트를 좀비마약으로 불리우는 이유기도 하다.

미국에서도 배스솔트를 복용하고 인육을 먹는사건이 일어나는 등, 좀비와 같은 모습들을 많이 보여주고 있어 좀비마약이라 불리우는 배스솔트의 문제가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