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서희 하리수 페미니스트 트렌스젠더 논란..

사과는 끝났지만 상처는..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으를 받아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가수 지망생 한서희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떳떳하게 밝히여 자신을 어필하기 위한 여럿 발언과 강도가 쎈 말을 통해 이슈를 만들어 냈던 그녀가 이번에 또 한번 이슈를 낳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그녀의 페미니즘에 대한 글들을 올리면서 트렌스젠더를 언급 했던 것이었나 봅니다.


트렌스젠더들이 직접 질문을 통해서 트렌스젠더도 여성이기 때문에 관련된 글을 써달라는 요청에 자기는 트렌스젠더가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성기가 있는데 어떻게 여자냐는 자신의 주장을 펼쳤습니다. 이를 하리수가 반응했던 것 입니다. 자신의 발언과 수위, 그것에 대한 무게감이 얼마나 큰지를 알아야 할 것이라고.

함께 이에 앞서 한서희를 향한 사람의 인성과 저지른 행동에 대한 따끔한 비판을 함께 전달을 했습니다.

한서희의 돌발적인 행동이라고 해야 할까요? 자신의 생각과 가치관에 대한 표현의 자유는 분명이 있는거지만 그 자유로 인해 다른사람은 상처 받을 수 있다는 것을 한번 생각해보지 못한 한서희의 행동에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한서희가 트렌스젠더에 대한 인식과 페미니즘의 사이에서 논란이 될 만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한서희는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트렌스젠더는 여성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하리수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한서희의 발언이 인성을 드러내는 것이며 잘못된 이해를 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현재 하리수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를 전환한 상태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nsi8**** 제발 부탁이지만 이 상황을 지켜보면서 적어도 관종의 생각없는 발언과 그 막말에 맞서 사회의 소수자를 대표하는 사람의 의견을 구별할 줄 아는 성숙함을 지닌 문화인이 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heej**** 그냥 조용히 있으시면 안되나요?? 괜히 관심받고싶으신듯 자극적인말로 시선끌게하지마세요ㆍ 저는 당신을 싫지도 미워하지않지만 적어도 남에게 상처된말은 하지마세요ㆍ 그리고 지금은 본인이 당당함보단 자숙함을 보여줄때인듯요" "관심 끄는게 답이지. 관심 가져주니까 지금 연예인 된것처럼 착각하는거 같은데 일반인일뿐"이라며 한서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사과까지 하고 SNS도 비공개로 전환한 하리수에 대해서는 "didw**** 자칭 페미들이 한서희 실드쳐주고 심한 욕 하니까 하리수씨가 어쩔수없이 사과하신것 같네." "saeh**** 가만히 잘 사는 하리수는 왜 건드려 서희야.. 어리고 머리가 텅텅이면 겸손할줄 알아야지"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내고 있다.


또 "viol**** 일반 여성이지만 트젠은 성소수자+여성이라는 이중적인 차별을 당하는 위치라고 생각한다 그들이 여성성을 극히 강조하는건 그게 그들의 살 길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면이 있다" "패미니스트들도 사회적 약자인 여성의 인권보호를 위해 있는건데;;;왜 난대없는 성소수자를 깐걸까;;; 흠....강자에 약하고 약자에 강한 스타일 이게 한국 페미의 현실이다"라며 한서희의 발언으로부터 비롯된 현실을 꼬집기도 했다.

잘못된 인식의 페미니즘을 조장하는 한서희의 행태에 대해서도 역시 "hjna**** 자신이 페미니스트라면서 또다른 차별을 조장하고 있네" "seok****ㅋㅋ 인터넷으로만 활동하는 대다수의 페미니스트들이 남녀의 "공존"과 "평등"을 외치지만 정작 본인들은 다른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파시즘의 모습을 보이면서 이중적인 태도를 취한다는 걸 여지 없이 보여주네요. 메갈은 페미니즘이 아닙니다 여러분 ㅎㅎ 속지 마세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