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진선규 아내 배우 박보경 나이 결혼 가족 인스타


제38회 청룡영화제의 주인공은 단연 배우 진선규 였습니다. 연극배우로 시작한 그는 각종 영화에서 단역으로 12년간 무명생황을 이어나가다 영화 '범죄도시'로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진선규는 '택시운전사' 유해진, '더킹' 배성우,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김희원, '해빙' 김대명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뒤 북받치는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그는 "40년 동안 계속 도움만 받으면서 살아서 감사한 사람이 너무 많다"면서 "모든 영광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지금 여기 어디선가 앉아서 보고 있을 아내에게도 고맙다. 배우인데 애 둘 키우느라 너무 고생이 많았다. 여보 사랑해"라고 고백했습니다.

그의 아내는 연극배우 박보경입니다. 박씨는 26일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남편을 옆에서 보며 2,30대를 함께 지냈다. 그동안 나만 인정해주던 오빠의 연기력이었는데 더 많은 분들에게 '배우'라고 불러주는 사람이 됐으니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영화제에서 송강호, 설경구 님 등등 보는 것만으로도 신이 났었는데 남편 이름이 호명되자마자 그때부터 정신이 없었다"며 감격해 했습니다.

아이들은 아빠의 수상을 지켜봤냐는 질문에 박보경씨는 "큰애는 5살, 작은애는 19개월이다. 첫째는 잠을 자지 않고 아빠를 봤다. 아빠가 우니까 놀랐는지 따라서 울음을 터뜨렸다고 한다. 오늘 일어나 아빠의 트로피를 보더니 '이게 아빠 장남감이야? 내 장난감은 없어?'라고 물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박보경씨는 수상소감도 만약을 생각해서 장난삼아 써봤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부모님, 친구들, 극단 식구들..' 하고 쓰다가 둘이 막 웃고 그랬다. 본인이 어떻게 했는지도 모르고 내려와서 나중에 지인들이 보내준 영상을 보고 '나 이렇게 찌질한 모습으로 했냐'며 후회하더라. 정말 날것의 수상소감 이었다"며 수줍어 했습니다.

진선규는 평소 남편 모습은 수상소감에서 본 그대로의 모습이라고 말했습니다. "그저 딸 바보에 늘 아무렇게나 나비가 허뭇 벗듯 옷을 벗고 화장실 조명을 켜놓는 허당 남편이다. 그 탓에 내 잔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동네에서는 가장 높게 그네를 밀어주는 '그네 아저씨'로 불린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남편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건네지 못했다는 박보경씨는 "이제 더 많은 분들이 배우라고 불러주는 사람이 됐으니 그 이름 수식어에 걸맞게 후배들에게 본이 되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