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녀시대 태연 강남서 3중 교통사고 추돌사고 SM소속사 공식입장


걸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서울 강남구 일대에서 3중 교통사고를 냈습니다. 28일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태연은 이날 오후 8시께 벤츠 차량을 몰고 지하철 7호선 학동역에서 논현역 방향으로 주행하다 앞서 가더 K5 택시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충격으로 밀려난 택시는 바로 앞에있던 아우디 차량을 다시 추돌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측정 결과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방 주시태만 등 단순 교통사고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후 태연은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향했고, 경찰은 태연을 귀가 조치했습니다. 아우디 우전자 1명과 택시 승객 2명 역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일단 이번 사고를 전방주시 태만 등 단순 교통사고로 판단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 및 피해상황을 추후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에 통증을 호소해 귀가 조치한 태연을 다음날이나 모레쯤 다시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태연의 소속사 SM측은 교통사고 건과 관련해  "개인 일정으로 이동 중이던 태연의 운전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며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분들꼐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한 소속사는 "현재 태연은 교통사고에 대한 조치 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친 곳은 없는 상태"라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