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이 아시아 각국에서 일본 품종 쌀 재배에 나서고 있다. '일식의 세계화'에 발 맞춰 해외에서 일본 품종 쌀 생산을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최근 일본 농업 사업자나 식품개발 기업이 아시아 각국에서 일본 품종 쌀 생산과 가공 판매를 늘리고 있다. 일본 시장은 인구 감소 탓에 성장성이 없고, 해외로의 쌀 수출은 생산원가가 높고 수송비 부담도 만만찮다 타산이 맞지 않기 때문이다. 때마침 세계 각국에서 '일식 붐'이 일면서 일본쌀 수요가 늘어난 점도 일본쌀의 현지생산에 한몫했다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지난달부터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일식집 오후쿠로테이에선 베트남 현지에서 생산한 일본 품종 쌀로 음식을 만들고 있다. 일본 농업회사 아지치팜이 베트남에서 생산한 '아키사카리', '코시토히카리', '하나에치젠' 등 세 종류 일본쌀 품종을 사용하고 있다. 가격은 2kg에 약500엔 (약4762원)으로 일본에서 수출했을 때에 비해 절반 이하로 부담을 줄였다.

아지치팜은 올봄부터 베트남에서 일본쌀 시험재배를 시작했고, 여름에는 하노이 인근 경작 면적을 1.5ha에서 10ha로 넓혔다. 가을에는 이나카야라는 현지법인도 설립했다. 이모작이 가능한 베트남 기후조건을 고려해 현지 생산에 적합한 일본쌀 품종을 선정하고 쌀 파종부터 수확, 건조, 정미 과정을 모두 관리하고 있다. 

또 다른 일본 농업회사 서부개발농산은 2015년부터 하노이에 자회사를 설립해 '고시히카리'등 10여 종의 일본쌀을 시험재배하고 있다. 야마자키라이스는 내년에 중국 현지 농업법인과 연계하기로 했다.

이처럼 일본이 베트남 등 해외에서 일본쌀 재배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은 일식의 세계화 영향이 크다. 일본 농림수산성이 공개한 아시아 각국의 일식 레스토랑은 6만9300여 개로 2015년 대비 50% 가까이 늘었다. 일본쌀 수요는 늘었지만 수출 시 가격 부담이 작지 않고 검역 문제 등으로 수출이 어려운 나라도 있어 현지 생산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설명이다.

일본 농업계는 1인당 쌀 소비량이 일본보다 많은 아시아 국가들이 신규시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토 타케노리 아지치팜 사장은 "쌀 뿐만 아니라 쌀가루를 이용한 가공식품까지 포함하면 동남아시아가 쌀 소비가 줄어들고 있는 일본보다 성장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