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지원의 동생으로 더 알려진 배우 전태수가 향년 34살의 나이로 사망했다는 소식입니다. 21일 전태수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 측은 "전태수가 운명했다"며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혔습니다.

전태수는 연예계 복귀를 논의하던 과정에서 갑작스럽게 운명했으며, 장례 절차는 가족 친지들만 참석해 조용하게 치뤄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전태수의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고인이 생정 트위터로 한 차례 자살을 암시하는 글들을 게재했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 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2년 전태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어떤 물음에 대한 해답을 찾아야 하는 밤인가? 잠이 오지 않는다. 이상한 어지러움과 복잡한 두근거림"이라는 글을 남겼었습니다. 이후 일주일 가량이 지난 뒤에는 "가슴이 아파서 빨간약을 찾았다. 하늘 참 이뻐요. 날고 싶다"라며 "자살? 안녕. 더이상 안녕. I'm going to meet got and the 바이 바이. 그동안 연기 못 보여 드린거 죄송하고 매니저분들에게도 미안해요. 기사 내도 되요. 상관없으니 전 죽으면 돼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글을 연달아 게재했었습니다.

당시 전태수의 트위터 글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우려가 쏟아지자 소속사 측은 "휴대폰 분실로 인한 해킹"이라며 전태수가 작성한 것이 아니라고 부인한 바 있습니다. 허나 이후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이나 경찰 조사 등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전태수는 종현처럼 우울증과 싸우다 다행히 상태가 나아진 상태에서 작품 복귀까지 모색해오다 어떤 사유로 세상과 영이별해야 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소속사 측은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들과 지인들 모두 비통함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며 충격에 휩싸인 유족들의 애통한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전태수 소속사는 빈소도 공개하지 않은 채 "고인의 마지막 가능 길을 경건하게 추모할 수 있도록 장례식장에서의 취재 또한 금해달라"며 "모쪼록 추측성 기사나 악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하지원은 여섯살 아래 남동생 전태수를 소리 없이 챙기면서도 그해 10월 연예가중계를 통해 "내 동생의 연기는 부족하다. 내게 더 많이 혼나야 한다"고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원이 동생을 캐스팅해 달라고 어느 돗에도 부탁하지도 않았던 것은 연예계에서도 유명합니다. 그 덕에 전태수는 홀로서기하면서 '하지원 동생'이라는 꼬리표 없이 '성균관 스캔들'로 일약 얼굴을 알릴 수 있었습니다. 젊은 나이에 세상을 뒤로 한 전태수 많이 안타깝습니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