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덕화가 '도시어부'로 예능 전성기를 맞았다.

이덕화는 최근 종합편성채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며 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도시어부' 방송 이후 온라인에는 "카리스마 있고 무서운 아저씨인 줄 알았는데 애교가 많은 성격이신 듯. 반전 매력이다" "덕블리로 인정합니다. 이덕화 씨 덕분에 도시어부가 더 재밌다" 등 이덕화에 대한 칭찬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이덕화의 무서운 인기를 예상했을까. '도시어부'의 장시원 PD는 한 인터뷰에서 "이덕화 선생님을 섭외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4개월간 동행하며 쫓아다녔다. 방송도 5월에 시작하려 했지만 이덕화 선생님의 스케줄에 맞춰 미뤘다"라고 말할 정도로 이덕화 섭외에 공을 들였다.

이덕화는 제작진의 이러한 마음을 알기라도 하는 듯 촬영장에서 솔선수범하며 후배들을 챙기고 있다. '도시어부' 제작진은 "이덕화 선생님은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아주는 어른이자, 낚시에 있어서는 열정 넘치는 청년"이라고 표현하며 "현장에서 50명이 넘는 스태프들의 얼굴을 일일이 기억하고, 먼저 말을 걸어주신다. 최근엔 담당 카메라 감독에게 손수 장갑을 선물하시는 모습을 보았다"라며 촬영장에서 있었던 훈훈한 미담을 전했다.



이어 열두 시간 가까이 진행되는 녹화에서도 이덕화는 지금까지 한 번도 선실 내부로 들어가 휴식을 취한 적이 없다고 한다. 젊은 스태프들도 버티기 힘들어 중간에 선실에서 휴식을 취하지만 이덕화는 끝까지 바깥에서 낚싯대를 잡고 있다는 것.

이덕화의 이러한 따뜻한 인정과 뜨거운 열정이 '도시어부'를 만나 빛을 발하고 있다. 이덕화의 인간적인 모습과 소탈한 매력이 안방극장에 그대로 전해지고 있다는 반증일 것이다.



실제로 이덕화는 바다 위에서 '쓰레기 봉지'를 자주 찾기로 유명하다. 분리수거를 철저하게 하며 주위를 깨끗이 하는 것이 기본이라는 이덕화. '기본에 대한 엄격성'을 강조하는 이덕화의 모습에 녹아있는 다양한 매력을 '도시어부'를 통해 만나는 일이 기대된다. 

한편 '도시어부' 11회는 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출처: http://enews24.tving.com/>

도시어부 11회 에서 도시어부들은 참돔낚시에 도전할 예정이다.

그럼 참돔낚시를 하는 방법에 대하여 한번 알아보도록 하자.

1. 습성과 낚시특성

'나풀나풀 술 달린 지그에 놀라운 집착'

귀한 물고기인 도미 중에서도 진짜 도미란 의미의 참돔은 최근에야 루어낚시 대상어로 떠오른 고기다. 메탈지그에 손님고기로 가끔 등장하던 참돔이 훌륭한 루어낚시 대상어로 각광을 받기 시작한 것은 일본의 어구()인 '카부라'를 응용한 참돔지그(참돔러버지그)가 도입되면서부터다. 특히 여름~가을에 서해 배낚시에선 참돔 루어낚시가 대단한 호황을 보인다. 서해에 뒤이어 남해와 제주도에서도 참돔 루어낚시가 시도되어 잇달아 참돔이 낚이고 있다. 참돔지깅은 액션이 과격하지 않아 의외로 누구나 쉽게 낚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2. 배낚시

'아무 액션 없이 천천히 끌어주어야 입질'

■ 태클&채비

낚싯대 : 라이트 지깅용 낚싯대(길이 5~6ft, 지그 무게 150g 이하용), 민물 배스낚시용 낚싯대(길이 6~7ft, ML), 또는 참돔지그(카부라 혹은 타이라바) 전용 낚싯대를 준비하면 좋다. 참돔지그 전용낚싯대는 베이트캐스팅릴을 사용하게끔 제작되어 있는데 길이가 7ft 전후로 초리는 부드럽고 허리부분은 상당히 빳빳한 느낌을 주는 낚싯대다. 참돔러버지그를 움직이기 수월하고 참돔이 입질 시에 이물감이 적지만 대형 참돔을 낚아 올리기에 충분한 허리힘을 갖고 있다.

 : 참돔지그 전용 낚싯대를 사용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3~4호 줄이 150~200m 정도 감기는 중소형 스피닝릴을 사용하면 된다. 그러나 참돔지그 전용낚싯대를 사용한다면 소형 양축릴(민물 배스낚시용 또는 이를 개조한 전용 베이트캐스팅릴)이 적합하다.

라인 : 원줄은 PE 0.8~1.5호를 사용한다. 쇼크리더는 플로로카본 14~20lb(4~5호)를 연결한다. 길이는 베이트캐스팅릴을 사용하는 경우에 너무 길게 사용하면 쇼크리더 매듭이 릴의 레벨와인더를 통과하기 힘들므로 뜰채를 대기에 불편하지 않을 정도의 길이만큼만 사용하면 된다.

루어 : 일반 메탈지그는 60~150g, 참돔러버지그는 40~100g 정도가 기준이다.


■ 루어 활용방법

참돔을 낚기 위한 루어 동작의 기본은 '천천히'다. 과격한 액션은 불필요하다. 특히 참돔러버지그는 아무런 액션을 주지 말고 아주 천천히 일정하게 릴링하면 좋다. 참돔은 루어의 뒤를 쫓아오며 입질을 하다가 삼키면서 반전한다. 그러므로 처음에 입질이 느껴질 때 섣불리 챔질하면 놓치고 만다. 입질이 와도 그대로 릴링을 계속하다가 완전히 물고 반전하여 낚싯대에 충분히 무게가 느껴질 때 확실하게 챔질한다.

챔질 이후 돔 특유의 처박는 행동을 되풀이하는데 낚싯줄의 장력변화나 강제집행은 좋지 않다. 낚싯대의 각도를 유지하고 낚싯대 자체의 탄성에 의존한 채 일정한 속도로 끌어올리는 것이 좋다.


참돔지그 사용방법


참돔지그 챔질 타이밍

■ 포인트 찾기

참돔낚시에 적합한 장소는 해저가 주로 암반으로 이루어진 장소, 크고 작은 암초가 발달한 여밭이나 물골이다. 참돔은 아주 깊은 수심에도 있을 수 있지만 소형 지그나 참돔지그를 가라앉히고 사용할 수 있는 수심 20~60m권이 주요 포인트가 된다. 참돔낚시 수심이 꼭 바닥층에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참돔은 루어의 움직임에 이끌려 중층까지 따라 나오므로 저층에서 중층까지가 다 공략범위가 된다.

[Check Point]

★ 참돔낚시는 루어가 움직이는 속도(릴링 스피드)에 의해 조과의 차가 난다. 사용하고 있는 릴의 핸들을 얼마만큼 감으면 루어가 얼마만큼 움직이는지를 미리 파악해 두어야 그날의 입질에 맞는 속도를 가늠하기 쉽다.
★ 참돔지그 사용에 있어서 기본은 가능한 한 천천히 움직이는 것이다.
★ 참돔은 바닥에 머물다가도 루어의 움직임에 호기심이 발동하여 중층까지 따라 나와 입질하기도 한다. 루어를 회수할 때까지 주의를 게을리 하지 말자.
★ 원줄을 굵게 사용하면 조류에 밀리기 쉬우므로 가늘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때는 끊어지지 않도록 라인시스템에 충분히 주의를 기울인다.
※ 같은 장소에서 낚인다 - 넙치, 양태, 부시리, 황돔, 쏨뱅이

<출처:[네이버 지식백과] 참돔 [Red porgy] (루어낚시 첫걸음-바다편, 2011. 10. 15., 예조원)>


참돔은 주로 양식 대상종으로 회, 구이, 조림, 건어물, 찜, 찌개 등 다양한 요리에 이용되는 고급어종이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