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슈퍼주니어’ 강인 ‘여친 폭행’ 소동 경찰 새벽 출동 음주운전 이후 또다시..


그룹 슈퍼주니어의 강인(32·본명 김영운·사진)이 술에 취해 여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까지 출동했으나, 피해 여성이 처벌을 원하지 않아 훈방 조치됐다.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0분쯤 강남구 신사동 한 주점에서 ‘강인이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강인과 피해자가 있는 자리에서 소란이 발생하자 이 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다른 손님이 신고했다. 그러나 피해 여성이 강인의 처벌을 원치 않아 정식 입건은 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일단 강인을 피해자와 격리한 뒤 훈방 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다친 것으로 보이지 않았고, 심각한 폭행이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판단해 사건을 현장에서 종결했다”고 밝혔다.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강인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했다. 한편 강인은 2009년에도 논현동의 한 주점에서 손님과 시비가 붙어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당시 강인은 “맞기만 했을 뿐 때린 적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강인은 2009년과 지난해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지난달 슈퍼주니어는 정규 8집 앨범 플레이(Play)로 컴백했다. ‘최시원 프렌치 불독사건으로 인해 시원까지 참가하지 않아, 8집 홛동은 슈퍼주니어 6명이 맡았다. 역대로 가장 적은 활동 멤버 수다. 강인도 많은 구설수에 이름을 올려 활동에 참가하지 않았다. 


  
강인은 이미 폭력 사건과 두 차례 음주 운전으로 길고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09년 강인은 술을 먹다 옆에 있던 일반인들과 시비가 붙어 폭행 혐의를 받았다. 하지만 목격자 증언으로 강인이 맞기만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는 이유만으로 강인은 많은 금전적 손해를 입었다.
 

강인은 이후에도 많은 사건으로 물의를 빚었다. 폭행 사건이 무혐의로 끝나 동정어린 시선도 받았지만, 폭행 사건 한 달 만에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내며 돌이킬 수 없는 길을 걷게 됐다. 
 

 
강인은 주차된 차량을 뒤에서 박은 뒤 도주했다. 하지만 관할 경찰서를 찾아가 뒤늦게 자수해 벌금형 선고를 받았다. 피해자도 차량 수리비만 받는 선에서 사태를 마무리지었다. 강인은 8개월을 더 자숙한 뒤 입대했다. 
 


전역한 강인은 예비군 훈련 무단 불참, 후배 아이돌에 대한 욕설 논란 등 크고 작은 시비에 휘말리며 계속 부정적 이미지가 덧입혀졌다.
  

지난해 강인은 또다시 음주 교통사고를 내며 비호감으로 완전히 낙인찍혔다. 강인은 혈중 알코올 농도 면허 정지 수준(0.05%) 상태로 음주운전사고를 낸 것이다. 개인 승용차로 강남구 신사동 한 편의점 앞 가로등을 들이받고 도주했다가 다음 날 경찰에 자진 출석해야 했다. 
  


슈퍼주니어 팬들은 수많은 구설수에 오른 강인 탈퇴 운동을 하고 있다. 결혼 문제로 팬들이 돌아선 성민도 탈퇴 운동에 포함돼 있다. 
  
강인이 또다시 폭행 사건에 휘말린 가운데, 슈퍼주니어 팬들은 8집 활동에 영향이 갈까 전전긍긍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했다. 슈주 강인의 구설, 그 끝은 어디일까? 김규현 기자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