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경재 한국자유연맹 총재의 비위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30일 자유총연맹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정 특수수사과는 이날 오전 수사관 15명을 서울 중구 장충동 자유총연맹으로 보내 김경재 총재의 사무실 등에서 연맹 법인카드 사용내역과 회계자료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경재 총재가 부임한 후인 작년 3월부터 올 1월까지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을 이용하는 등 연맹 예산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배임)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총재가 유용한 금액이 수천만원에 달한다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압수수색이 끝나면 확보한 증거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김경재 총재가 박근혜 정부 시설 대통령 홍보특별보좌관 재직 당시 민원인에게 대가를 요구했다는 의혹, 자유총연맹의 보수단체 집회 참여와 관련한 위법성 유무 등도 함께 살펴보고 있습니다.

김경재 총재는 김대중 전 대통령 계열로 정치활동을 시작해 줄곧 민주당에 몸담았으나 2010년대 들어 보수로 행보를 바꿔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을 홍보 특보를 지냈습니다. 2016년 자유총연맹 총재로 선출됐습니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