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황금빛 내 인생’ 서지수가 재벌집에 입성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서지안(신혜선 분)과 서지수(서은수 분)가 대립되는 의견을 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지수는 서지안을 향해 분노의 따귀를 때렸다. 말다툼 후 서지수는 “너까지 날 기만 했어, 알고 있었지? 지금 억울하다는 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서지안은 “아니야, 내가 어떻게 억울할 수가 있겠어. 부모님이 데려다 키워서 네 인생을 바꿨는데...”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서지수는 “네 부모님? 너희 엄마는 날 보내고 가게까지 받고, 넌 알고선 버티고, 부모 맞네 나 따위는 신경도 안 쓰는”이라며 분노했다. 


그 순간 최도경(박시후 분)은 자신의 부모님에게 “이미 말씀드렸지만 제가 밝히는 거 미루자고 했어요”라며 “서지안 부모님이 경찰서 가게 하는 일 없게 해주겠다고 약속했어요. 지수를 만났어요. 제 진짜 동생 지수요”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노명희(나영희 분)는 발끈했다. 하지만 최도경은 “그 아이가 행복해 보였어요. 자기 키워주신 부모님이 그런 꼴을 당하는 거 알면 우리 집에 들어오려고 하겠어요? 행복할 수 있을까요? 진짜 딸을 잃어버릴 수도 있어요”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후 방에 들어간 노명희는 가게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서지수를 떠올렸고, 바로 서지안(신혜선 분)의 얼굴까지 떠올려 눈길을 모았다. 

서태수(천호진 분)는 서지수가 서지안과 만났다는 얘기에 “왜 집에 안 데리고 왔냐 화가 나더라도 집엔 데려왔어야지”라고 뭐라 했다. 이를 듣고 서운한 서은수는 “누가 내 언니인데”라며 발끈했다. 

이에 천호진은 “지안이 입장에서 생각해봐. 얼마나 참담하고 비참했을지”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서은수는 “나는? 나는 안 비참했을 것 같아? 난 하늘 안 무너진 것 같아?”라고 화내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서지수는 친부모님에게 가기로 결심했다. 그는 “친부모님한테 갈 거예요. 여기는 이제 내 집 아니니까. 아무도 나오지 마”라며 “누구도 나 배웅할 자격 없으니까”라며 집을 나섰다. 이후 친부모님에게 온 서지수는 “여기가 내 집이라면서요. 내가 이 집 딸이라기에 살러 왔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지안이 방 쓰면 되나? 저기로 가면 돼요?”라며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방송 말미 서지안이 산속에서 약을 먹고 쓰러진 모습이 그려졌다. 서지안은 가족들 한 명씩 부르며 사과했다. 그는 ‘나는 나를 용서할 수가 없어’라는 말을 남겨 앞으로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모았다. 


[출처: 매경닷컴 MK스포츠 안하나 기자]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