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 <꾼> 후기, 속고 속이는 꾼들의 짜릿한 범죄극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한 또 다른 사기꾼, 그리고 그의 팀의 이야기를 그려낸 영화<꾼>이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원라인>, <마스터>, <도둑들>, <범죄와의전쟁> 등 과 같은 소재와 장르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그만큼 범죄 사기극은 꽤 많이 등장하고 있는 주제이고 자칫 잘못하면 평범하게 그려질 수 있는 주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영화<꾼>의 등장배우들은 정말 화려합니다. 포스터가 빼곡할 정도로 출연진이 화려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주연 배우만 이정도로 구성된다고하니 정말 빵빵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꾼들이 펼치는 사기 행각이 꽤 속도감 있게, 몰입도 있게 그려졌다고 생각되는 영화<꾼> 범죄 오락 영화라는 점에서 개봉하는 시기가 수능 이후라는 것은 영화의 장점으로 다가오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이 판에선 누구도 믿지 마라!

진짜 '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가 시작된다.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 놓은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이 돌연 사망했다는 뉴스가 발표된다.

그러나 그가 아직 살아있는 소문과 함께

그를 비호했던 권력자들이 의도적으로 풀어준 거라는 추측이 나돌기 시작한다.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사기꾼 지성(현빈)은 장두칠이 아직 살아있다며, 사건 담당 검사 박희수(유지태)에게 그를 확실하게 잡자는 제안을 한다. 

박검사의ㅐ 비공식 수사 루트의 사기꾼 3인방 고석동(배성우), 춘자(나나), 김과장(안세하)까지 합류시켜 잠적한 장두칠의 신복 곽승건(박성웅)에게 접근하기 위한 새로운 판을 짜기 시작한다.

하지만 박검사는 장두칠 검거가 아닌 또 다른 목적을 위해 은밀히 작전을 세우고, 이를 눈치 챈 지성과 다른 꾼들도 서로 속지 않기 위해 각자만의 계획을 세우기 시작하는데..


진실과 사기, 묘한 경계를 오고가는 이야기

영화는 등장하는 대부분이 사기꾼이라는 점에서 서로 속고 속이는 사기꾼들의 상황을 그려낸다. 어느 떄는 치열하다가도 어느때는 느슨한, 그러면서도 다시 화력을 높여 분위기를 마음대로 흔들어 놓는다. 

어디까지 이들이 보여주는 진실이고, 어디까지가 각자의 사기를 벌이고 있는 것인지 구분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이들이 서로 속고 속이는 과정이 관객을 속이는 과정처럼 느껴진다. 아마 이러한 극의 온도는 관객마다 다르게 느끼겠지만, 범죄 사기극이라는 점에서 누군가는 속이고, 속고, 또 다른 누군가는 뒤통수를 때리고 맞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이처럼 영화<꾼>은 사기꾼들의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낸다는 점에서 가볍게 보기 좋은 오락영화로 자리하며, 극에 몸을 맡긴다면 117분은 충분히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팽팽한 인물구도와 캐릭터

주요 캐릭터만 여섯명이 등장한다.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연기좀 되는 베테랑 사기꾼 고석동,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의 오른팔 곽승건, 거침없는 비주얼 현혹 사기꾼 춘자, 손만 대면 다 뚫니는 뒷조사꾼 김과장.

각자 다른 분야의 사기꾼, 혹은 전문가라는 점에서 서로 경계심은 물론, 각자 자신의 생각이나 마음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야기는 점점 팽팽하게 서로를 경계하고 의심한다. '이 판에선 그 누구도 절대 믿지마라!'는 포스터의 문구는 사기꾼들간에 속고 속이는 스토리의 전개를 예상케하고 영화 '꾼'의 스토리가 어떻게 구성되었는지 대략적으로 예상케 한다.

이들이 얼마나 각자 사기행각을 보여줄지 기대한다면 조금 아쉬운 부분도 있다. 황지성 캐릭터와 박희수 캐릭터 위주가 되어, 나머지 사기꾼 캐릭터들은 비교적 분량이 적다고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두 캐릭터가 선사하는 긴장감 자체는 뛰어나니, 여기에 빠져들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돋보이는 배우의 조합

영화 <꾼>의 가장 큰 포인트는 출연하는 배우들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 정도로 화려한 라인업이 눈길을 사로잡는데, 그만큼 영화도 배우들이 강점이라는 것을 아는건지 배우들이 자유롭게 앉아 있거나 서있는 모습의 포스터로 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배우중 가장 돋보이는 현빈과 유지태는 각자의 캐릭터가 하는 행동을 이유있게 그려내며, 극을 치열하게 몰고가는 역할을 제대로 소화해주고 있다. 이 둘을 제외하고 돋보이는 배우는 박성웅, 속을 알 수 없는 오른팔 역할을 소화, 나나와 독특한 조합을 제대로 소화해냈다.

하지만 이들의 비중이 고른 것은 아니다. 비교적 배성우, 안세하 캐릭터는 비중이 많은 편은 아니다. 나나의 연기력도 돋보이고, 다른 캐릭터와의 접점도 있어 조금 더 많을 뿐 사실상 현빈과 유지태 캐릭터가 압도적으로 분량이 많다. 그래도 사기극의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데에는 모두 필요한 캐릭터이고, 그만큼 잘 소화해냈기에 배우들의 조합은 여로모로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다.

영화 <꾼> 후기

영화 자체에서 오는 캐릭터들간의 기싸움, 소재에서 오는 반전 등은 영화 <꾼>을 만드는 다양한 요소들이다. 그만큼 다양한 매력을 지니고 있고, 작년 이맘 때즈음 개봉한 오락영화들이 잘 되었던 것을 생각하면, 괜찮은 반응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여기에 배우들의 조합, 그중에서도 많은 걱정을 모으고 있는 나나의 연기는 이 영화의 다른 매력 포인트이니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아이돌에서 배우로 활동하는 배우로 나나의 연기는 이번 영화<꾼>에 다양한 활력이 되지 않았나 싶다.

영화 자체는 전반적으로 흥미롭게 흘러간다. 적지 안헥 봐오던 장으라는 점에서 약간의 지루함을 느끼는 관객도 있겠지만 2017 범죄오락 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개봉한 만큼, 가볍게 볼만한 오락영화를 기대한다면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작품이 될거라고 생각한다.



댓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