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푸드테크(FoodTech)가 뜨고 있다. 푸드테크란 음식(Food)과 기술(Technology)의 결합으로 식품산업에 정보통신 기술이 접목되면서 신산업을 창출하는 것을 말한다. 온도, 습도, 일조량 등의 원격제어를 통해 농작물의 생산효율을 높이는 스마트팜(Smart Farm),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등 온라인 주문 후 오프라인으로 받아볼 수 있는 음식배달 서비스인 푸드O2O(Online to Offline)등이 푸드테크의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다.

농업분야에서는 드론을 활용해 농작물을 모니터링하고 스마트폰으로 온도를 조절하는 등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인력난을 해결하는데 푸드테크를 활용하고 있다. 해양 자원이 풍부한 우리나라는 수산업 푸드테크에 대한 기대가 크다. 수산물이 생육 정보와 생태환경을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스마트양식 시스템은 이미 이용되고 있고, 생산은 물론 유통 및 스마트 양식 시스템은 이미 이용되고 있고, 생산은 물론 유통 및 수산자원관리 전반에 걸친 다양한 기술 개발 계획을 가지고 있다.

실제로 우리가 쉽게 체감할 수 있는 푸드테크는 식품의 유통 분야다.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과 함께 전자상거래 시장이 성장했고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면서 예전에는 직접보고 구매했던 농·수산식품을 이제는 온라인에서 간편하게 구입하는 소비자들이 급증했다. 여기에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더해지면서 탄생된 것이 바로 이력제다. 그 중'수산물이력제'가 소비자의 관심을 집중 시키고 있다.

수산물 이력제란 어장에서부터 식탁에 이르기까지 우리바다에서 잡은 싱싱한 수산물의 이력정보를 기록, 관리하는 제도이다. 즉, 생산·가공·유통·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수산물에 기록해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상품이력서인 셈이다.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 덕분에 수산물 이력제 홈페이지나 '수산물이력조회'앱을 활용해 소비자는 수산물 유통정보를 손쉽게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같은 유통 분야의 푸드테크 기술은 소비자 뿐 아니라 생사자도 활용할 수 있다. 유통·판매업자 입장에서도 도움이 된다. 생산부터 판매까지 모든 유통경로를 전산기록하기 때문에 상품관리 및 재고관리가 쉬어진다.또한 수산물이력제를 통해 장기적으로 정보가 축적되면 소비자 정보를 빅데이터화하여 소비패턴을 분석해 마케팅 관리에도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댓글
공지사항